2020-02-04 16:13

대한항공, 동유럽 신시장 개척 앞장

헝가리 부다페스트 여객·화물 노선 신규 개설


대한항공이 국적 항공사 최초로 헝가리 부다페스트 노선을 신설한다.

대한항공은 이달 21일 부다페스트에 화물 노선을 개설하고 5월 23일부터는 여객 노선도 신규 취항한다고 4일 밝혔다.

헝가리의 수도인 부다페스트는 도시 곳곳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깊은 역사와 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특히 어부의 요새, 부다 왕궁, 국회의사당 등 주요 관광 명소와 아름다운 야경으로 유명하다.

현재 헝가리에는 다수의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헝가리 정부의 자동차 제조업 육성과 투자 정책에 힘입어 관광수요뿐 아니라 상용수요도 높은 도시다.

 


대한항공이 신규 취항하는 인천-부다페스트 여객 노선(KE971)은 매주 화, 목, 토 오후 12시 인천 국제공항에서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4시25분 부다페스트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인천행 부다페스트 출발편(KE972)은 오후 6시30분 부다페스트에서 이륙해 다음 날 오후 12시30분 인천에 착륙한다. 해당 노선에는 218석 규모의 A330-200 항공기가 투입될 예정이다.

화물노선은 해당 노선에 주 2회 금요일과 일요일 보잉777F 화물기를 투입키로 했다. 대한항공 보잉 777F 화물기는 오전 7시20분 인천에서 출발해 부다페스트와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다시 인천으로 돌아온다.

대한항공은 최근 중국발 통신기기, 한국발 전자상거래를 중심으로 헝가리행 항공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이번 신시장 개발을 통해 수익성 제고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 항공사의 해외 취항 지역은 44개국 115개 도시로 늘어나게 됐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ACKSON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Rotterdam 02/22 03/23 MAERSK LINE
    Belita 02/22 03/26 CMA CGM Korea
    Zim Rotterdam 02/23 03/22 ZIM KOREA LTD.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Oak 02/20 02/23 KMTC
    Sunny Oak 02/20 02/23 KMTC
    Hakata Voyager 02/21 02/23 Sinokor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Oak 02/20 02/23 KMTC
    Sunny Oak 02/20 02/23 KMTC
    Hakata Voyager 02/21 02/23 Sinokor
  • BUSA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Jakarta 02/20 02/23 Dongjin
    Kmtc Jakarta 02/20 02/23 Sinokor
    Kmtc Jakarta 02/20 02/24 CK Line
  • INCHEO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ew Golden Bridge V 02/20 02/21 Weidong Shipping
    Reverence 02/21 02/22 Doowoo
    Reverence 02/21 02/22 Weidong Shippi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