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7:44

부산항 코로나19 확산방지 '컨'부두 근로자대기실 확충

부산항만공사, 17억 투입


부산항만공사(BPA)가 항만 내 코로나19 확산을 사전 차단하고 컨테이너 터미널의 중단 없는 운영을 위해 부산항 컨테이너 전용부두 운영사가 근로자 대기실을 조속히 확충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우리나라 최대 무역항으로 전체 컨테이너 수출입 물동량의 약 78%를 담당하는 부산항이 항만근로자의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중단되는 사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BPA가 컨테이너 부두운영사의 대기실 건축비용 등을 지원하고자 추진한 것이다.

부산항은 24시간 운영되는 터미널 현장의 근로 특성상, 수십명의 근로자들이 대기실을 함께 이용(휴식 및 대기)하고 있다. 만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연쇄 확산으로 국가기간시설인 항만 전체의 운영에 마비를 초래할 수 있다.

그간 근로자 대기실의 분리 필요성이 제기돼 왔으나, 물동량 감소로 경영환경이 어려운 부두 운영사로서는 신규 시설투자에 어려움이 있었다. BPA는 컨테이너부두 연간 임대료에서 최대 약 17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대기실 확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BPA가 이와 같이 적극적으로 지원을 결정함에 따라, 터미널 운영사 또한 현장에 맞춰 이동식 컨테이너 하우스 도입, 유휴건물 리모델링, 신규건물 건축 등 대기실 확충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한편 BPA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객, 배후단지 입주기업, 하역업체 등 다양한 연관산업체에 총 336억원(2020년 9월 기준) 규모의 지원책을 시행하고 있다. 

남기찬 BPA 사장은 “무역항의 코로나19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항만현장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부산항을 기반으로 하는 기업들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365일 24시간 멈춤 없는 부산항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11/27 12/10 Interasia Lines Korea
    Mol Growth 11/27 12/12 ONE KOREA
    Oocl Hamburg 11/28 12/16 Woosung Maritime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Busan 11/26 12/15 ONE KOREA
    Tabea 11/26 12/16 CMA CGM Korea
    Wan Hai 265 11/26 12/21 Wan hai
  • BUSAN ZHENJI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drian Schulte 12/02 12/17 Chun Jee Shipping
    Suez Canal 12/04 12/19 Chun Jee Shipping
  • BUSAN TUTICOR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11/26 12/22 Wan hai
    Als Clivia 11/26 12/27 Interasia Lines Korea
    Tabea 11/27 12/27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ingbo 11/26 12/06 KMTC
    Als Clivia 11/26 12/10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11/26 12/11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