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Bangkok 01/21 02/15 ONE KOREA
    Hyundai Unity 01/21 02/19 Interasia Lines Korea
    Yangming Wish 01/23 02/16 Yangming Korea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Kaohsiung 01/21 01/28 SITC
    Wan Hai 271 01/21 01/29 Wan hai
    Hansa Duburg 01/21 02/10 T.S. Line Ltd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dian 4 01/21 01/25 H.S. Line
    Dongjin Voyager 01/21 01/26 Pan Con
    Dongjin Voyager 01/21 01/26 Dongjin
  • BUSAN CEB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71 01/21 01/31 Wan hai
    Kmtc Dalian 01/21 02/03 SITC
    Hansa Duburg 01/21 02/06 T.S. Line Ltd
  • BUSAN AARHU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erete Maersk 01/29 03/13 MSC Korea
    Madrid Maersk 02/05 03/20 MSC Korea
    Margrethe Maersk 02/12 03/28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mainnews_img
인천신항 물류 처리 속도 빨라진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 추세를 고려해 인천신항 주변 교통시설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물류 처리 속도가 더욱 빨라질 전망이라고 20일 밝혔다. 인천신항에는 최첨단 하역장비인 무인자동화 야드크레인 6기가 지난해 8월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추가로 반입됐다. 그 결과 컨테이너 야드의 작업 속도와 효율이 개선돼 터미널을 출입하는 운송 차량 흐름이 더 원활해졌다 또한 인천신항 진입 지하차도 건설계획이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되면서 지하차도 관련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 사업은 인천송도 11공구 첨단사업클러스터를 관통하는 기존 도로 아래 지하차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길이 4.3km, 너비 20m의 왕복 4차로 지하차도가 계획대로 오는 2025년에 준공된다면 인천신항 1-2단계 부두 운영과 맞물려 물동량이 증대하고 물류 흐름이 개선될 전망이다. 제2순환고속도로(인천-안산) 건설도 추진되면서 인천신항의 교통체증도 예년보다 줄어든다. 제2순환고속도로는 인천신항과 송도국제도시를 관통하는 교통시설이다. IPA는 미개통구간 중 아암나들목-송도분기점과 남송도 나들목-시화나래나들목 구간의 우선 시공을 통한 조기 개통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상태다. 공사에 따르면 최근 시화나래 나들목-오이도 나들목 구간 추진이 결정된 만큼 이 구간이 개통되면 고속도로 진입을 위한 시간이 대폭 감소하게 되면서 교통흐름 개선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KSG 방송 더보기

포토 뉴스 더보기

해운지수 그래프

준비중.
준비중입니다.

BUSAN OSAKA

선박명 출항 도착 Line/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