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8 17:53

여수해경, 기상악화에 따른 위험예보제 발령

1월9일까지 풍랑·강풍 대비

여수·광양·고흥 등 여수해경 관할 연안 해역을 중심으로 올해 첫 위험예보제 주의보가 발효됐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해경관할 연안 해역 및 해상에 풍랑·강풍 예비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연안안전사고 대비·대응 태세 및 피해확산을 줄이기 위해 9일까지 위험예보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하고 연안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남 동부 해안가와 해상을 중심으로 최대풍속 초속 16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최대 2~5m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에 여수해경은 해양안전사고를 우려해 위험예보제 주의보를 발령하고 지자체 및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어업 안전조업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조업선들의 조기 대피 유도와 항·포구 순찰을 강화해 선박 결박 상태 등 해양재난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또 지자체 전광판 및 마을 행정방송, 다목적 무선 부이를 활용 기상정보와 위험구역 경고 방송을 지속해서 실시할 예정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위험예보제 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수시로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해안가 방파제 등 위험지역에 대한 출입을 삼가고 위험구역 등에 비치된 각종 안내표지판의 준수사항을 꼭 지켜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위험예보제는 연안 사고 안전관리 규정에 따라 연안해역의 위험한 장소 또는 위험구역에서 특정시기에 기상악화 또는 자연재난 등으로 인한 위험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로 관심, 주의보, 경보 총 3단계로 운용된다.

< 여수광양=최영현 통신원 kycyh@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1 03/19 Wan hai
    Wan Hai 223 03/01 03/19 Wan hai
    Buxmelody 03/03 03/19 Wan hai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omar Aurora 02/26 02/28 Heung-A
    Sitc Jiangsu 02/26 02/28 SITC
    As Columbia 02/26 02/28 Sinokor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