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20:18

지난해 중국 철광석 수입량 11.7억t…9%↑

원유는 5억4만t 수입 ‘사상최고치’


 
지난해 중국 철광석 수입량이 두 자릿수 가까이 늘어났다. 원유 수입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세관에 따르면 2020년의 철광석 수입량은 전년 대비 9.5% 증가한 11억7010만톤이었다. 중국 경제는 코로나 이후 빠르게 회복되었다. 경기부양책의 뒷받침 등으로, 인프라나 자동차 등 대상의 강재 수요 호조세가 철광석 수입을 끌어올렸다. 원유 수입량도 7.3% 증가한 5억4238만t을 기록했다.
 
중국의 철광석 수입 동향은 케이프사이즈 벌크선 시황을 좌우한다. 중국의 왕성한 철광석 수입이 해운 수요를 견인하면서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 사태로 급격한 침체를 겪었던 케이프사이즈 시황이 후반기 들어 빠르게 회복했다.
 
중국 내 강한 강재 수요를 반영해 강재 수입량도 64% 증가한 2023만t에 이르렀다. 반면 강재 수출은 17% 감소한 5367만t에 그쳤다.
 
원유 수입량은 7.3% 증가한 5억4239만t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원유 가격이 급락한 데다 경기회복으로 석유제품 수요가 늘면서 원유 수입량도 플러스 성장했다.
천연가스의 수입은 친환경 정책을 배경으로 5.3% 증가한 1억166만t을 기록했다. 석탄은 1.5% 증가한 3억399만t이었다. 호주를 대상으로 수입 규제를 벌이면서도 인도네시아 등 대체 지역에서 수입을 늘린다는 분석이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ALCUT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6 03/28 Wan hai
    Jakarta Bridge 03/08 03/28 Wan hai
    Hyundai Forward 03/10 04/12 PIL Korea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ce 03/05 04/15 Evergreen
    Hmm Helsinki 03/07 04/15 ONE KOREA
    Hmm Helsinki 03/07 04/16 FARMKO GLS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s Clivia 03/04 03/18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03/04 03/19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03/04 03/19 T.S. Line Ltd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Kaohsiung 03/04 03/05 SITC
    Kmtc Shimizu 03/04 03/06 SITC
    Hyundai Grace 03/04 03/06 KPS Shipping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lifford Maersk 03/04 03/20 MAERSK LINE
    Wan Hai 271 03/04 03/26 Wan hai
    Wan Hai 271 03/04 04/05 Wan hai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