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16:47

1.6만TEU급 신조선 인도받은 HMM, 선복량 80만TEU 도달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서 명명식 가져


HMM(옛 현대상선)이 현대중공업에 발주한 1만6000TEU급 8척 중 5번째 선박을 인도받으며 선복량을 80만TEU로 늘렸다.

HMM은 1만6000TEU급 컨테이너 5호선 < HMM한바다 >호 명명식을 13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 HMM한바다 >호는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된 선박으로 2018년 9월 현대중공업과 계약한 8척의 1만6000TEU급 선박 중 다섯 번째 인도된 컨테이너선이다.

이날 명명식에는 윤종원 기업은행장을 비롯해 정태순 한국해운협회장, 배재훈 HMM 사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고려해 최소 주요 인원만 참석해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윤종원 기업은행장의 부인 박수향 여사가 참석해 대모 역할을 수행했다.

윤종원 행장은 축사를 통해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투입은 우리 수출기업의 물류 애로를 해소하고 해운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한바다호의 우렁찬 뱃고동 소리가 우리 경제의 밝은 미래를 알리는 신호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명명식 행사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우측 첫번째)의 부인 박수향 여사가 "이 배를 '한바다'호로 명명합니다"라며 밧줄을 끊고 있다.



신조선은 디얼라이언스 멤버사들과 공동운항을 하고 있는 북구주항로인 FE3에 오는 23일 투입된다. FE3은 홍콩-샤먼-가오슝-옌톈-로테르담-함부르크-안트베르펜(앤트워프)-사우샘프턴-제벨알리-싱가포르-옌톈을 순회하는 노선이다.

HMM은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기존 4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수출기업들의 애로 해소를 위해 1호선 < HMM누리 >호와 2호선 < HMM가온 >호 등 2척을 지난 3월 유럽항로에 조기 배선했다. 이어 3호선 < HMM가람 >호와 4호선 < HMM미르 >호도 잇따라 유럽항로에 투입되고 있다.

다음달까지 1만6000TEU급 8척을 유럽항로에 모두 투입하면, 지난 2018년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해 작년에 인수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을 포함, 총 20척의 초대형선 확보가 완료된다.

배재훈 HMM 사장은 “오늘 명명식은 초대형선 발주부터 인도까지 HMM의 재건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주신 여러 기관들과 이해관계자분들께 감사를 드리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이 선박들을 기반으로 글로벌 톱클래스 진입과 대한민국 수출입 기업의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신조선 인도로 HMM의 선복량은 80만TEU를 넘어서게 됐다.

프랑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5월13일 현재 HMM은 78만4600TEU(점유율 3.2%)의 선복량을 기록, 세계 8위에 자리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 HMM한바다 >호를 자사선단에 편입하면서 선복량을 80만600TEU로 늘렸다. 발주잔량은 4만8000TEU(3척)으로 줄었다. 남은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3척을 다음달 모두 인도하면 발주잔량은 제로가 된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monte Express 08/05 09/03 Interasia Lines Korea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 BUSAN JEDDA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Modesty 08/06 08/29 ONE KOREA
    Yangming World 08/07 08/29 ONE KOREA
    Yangming Modesty 08/07 08/30 Wan hai
  • BUSAN KOLKA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1 08/07 08/29 Wan hai
    Jakarta Bridge 08/09 08/29 Wan hai
    Maliakos 08/11 09/13 PIL Korea
  • BU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monte Express 08/05 09/03 Interasia Lines Korea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Wasl 08/03 08/27 STAR OCEAN LINE
    Oocl Chicago 08/04 08/22 OOCL Korea
    Emirates Wasl 08/04 09/03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