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09:07

IPA, 코로나 극복 ‘2020 인천항 컨틴전시 플랜’ 수립

항만운영과 재무건전성 개선 중점


인천항만공사(IPA)가 지난 29일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항만운영 환경을 마련하고자 ‘2020 인천항 컨틴전시 플랜’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천항만공사의 컨틴전시 플랜은 물동량과 여객의 급감을 막고 늘어난 대외지원에 따른 재무적 손실을 회복시키고자 수립하게 됐다.
 
플랜은 세부적으로 항만 수요 회복 방안, 신규 크루즈 상품개발, 핀셋 예산 절감, 자산매각 관리, 유동성과 자금관리 등 항만운영과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한 내용들을 담고 있다.
 
인천항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물동량과 여객의 급감까지 고려한다면 올해 최소 200억원에서 최대 350억원까지 매출액 감소를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1~2월간 전년대비 물동량이 2.4% 여객이 39.1%가 감소한 바 있다.
 
여객의 경우 코로나 사태가 6개월간 지속될 경우 전년대비 69% 감소한 141만명의 인천항 여객 수가 예상된다. 최근 한중 카페리 여객 승선이 차단되고 크루즈 내 감염이 확산되며 크루즈 산업이 타격을 받아 사실상 국제 여객이 제로인 상황이다.
 
IPA 최준욱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이번에 수립한 컨틴전시 플랜을 통해 오랜기간 지역 사회와 함께 할 수 있는 안정적인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Ulsan 01/18 01/23 STAR OCEAN LINE
    Sky Sunshine 01/18 01/24 Pan Con
    Sky Sunshine 01/18 01/24 CK Line
  • BUSAN CHIB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os Tokyo 01/19 01/22 Taiyoung
    Pos Tokyo 01/19 01/22 KMTC
    Pos Tokyo 01/19 01/22 Pan Con
  • BUSAN SAKAIMINA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Ningbo 01/18 01/19 Sinokor
    Pacific Monaco 01/23 01/28 Heung-A
    Sunny Cosmos 01/23 02/04 KMTC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Iris 01/18 01/21 Sinokor
    Zim Antwerp 01/18 01/23 MAERSK LINE
    Ocean Dragon 01/19 01/22 SOFAST KOREA
  • BUSAN BALBO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otea Maersk 01/18 02/19 MAERSK LINE
    Susan Maersk 01/20 02/08 Hamburg Sud Korea
    Susan Maersk 01/21 02/08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