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16:57

CMA CGM, 자국항공사에 30% 출자…비해운사업 강화

양해각서 체결
 

프랑스 선사 CMA CGM이 자국 항공사 듀브레일에어로에 30%를 출자하며 비해운사업을 강화한다.

CMA CGM은 듀브레일에어로를 대상으로 약 5000만유로(약 680억원) 규모의 증자 인수와 주식 취득 등을 진행하며 비해운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CMA CGM이 항공사에 출자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CMA CGM 로돌프 사드 대표이사 회장과 듀브레일그룹 장 폴 듀브레일 회장은 지난 23일 출자에 관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CMA CGM은 이번 출자로 고객에게 주력 사업인 해상수송뿐만 아니라 항공서비스를 제공하며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됐다.

로돌프 사드 회장은 “이번 출자로 두 그룹의 동일한 가치관과 기업가 정신의 공유는 물론 항공화물에서의 사업 기반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고 전했다.

듀브레일에어로는 프랑스령 앤틸리스제도에 거점을 둔 항공사로 지난 한 해 여객 215만명, 화물 1만7300t의 실적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매출액은 약 7억유로(약 9600억원)를 달성했다. 자회사 카라에베와 하이라인카고는 8기의 에어버스 A350을 포함해 총 14대의 장거리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CMA CGM과 듀브레일에어로는 이번 협력을 통해 카리브해 구아도르프, 소앤틸리스 마르티니크, 인도양 레위니옹,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등 프랑스령 공동체의 경제발전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GOTHEN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10/30 12/10 Evergreen
    Ever Bonny 11/06 12/17 Evergreen
    Madrid Maersk 11/06 12/18 MSC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Colombo 10/28 11/17 T.S. Line Ltd
    Hyundai Bangkok 10/29 11/17 ONE KOREA
    Wan Hai 173 10/29 11/23 Wan hai
  • INCHEON AQAB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Sempena 11/05 12/10 PIL Korea
    Protostar N 11/13 12/16 Evergreen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Colombo 10/28 11/21 T.S. Line Ltd
    Hyundai Bangkok 10/29 11/23 ONE KOREA
    Als Clivia 10/29 11/27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TAMATAV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aleria 10/31 12/01 MSC Korea
    Hyundai Supreme 11/06 12/16 PIL Korea
    Msc Josseline 11/07 12/08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