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1-12-03 11:21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5년 연속 300만TEU 달성

개항 이래 최다 정기항로 운영 등 영향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5년 연속 300만TEU를 돌파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지난 11월24일 300만TEU를 달성하며, 300만TEU 돌파일이 작년보다 8일 단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인천항은 지난 2017년 12월27일 처음으로 300만TEU 시대를 연 이후 5년 연속 300만TEU 이상을 처리하는 항만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올해 인천항에서는 국제카페리 물동량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0월 말 누계 기준으로 39만8515TEU를 처리해 작년보다 6만2628TEU(18.6%) 증가했다. 지난해 개장한 국제여객터미널의 통합운영 효율화와 국제카페리의 우수한 운항 정시성 등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IP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의 폭발적인 수출입 경기호조와 더불어 높은 물동량 증가세를 보였으나 2분기 이후 글로벌 공급망 교란 및 중국 주요 항만 정체, 코로나19 장기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IPA 측은 악조건 속에서도 인천항 물동량 유치를 위한 비대면 마케팅 활동, 항만물류의 애로사항 해결, 신규 항로의 추가 개설 등의 노력으로 기록을 단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증가한 주된 요인으로 상반기 인천항 2대 교역국인 중국 베트남 물동량 증가율이 각각 9.3% 14.4%로 급증한 것과 신규 항로 6개 유치로 개항 이래 최다 정기항로 운영(66개)을 통한 서비스의 다양화, 운항 빈도수 증가 등을 꼽고 있다.
 
또한 3분기 들어 세계적인 물류 적체 상황에 인천항 역시 정시성 감소와 선복부족현상을 피할 수 없었으나, IPA는 이탈 가능성이 높은 항로를 선별·집중 관리함으로써 서비스 이탈을 최소화하고 항로 안정화에 힘썼다.

 


아울러 전년 대비 항차당 15% 증가한 미주항로 물량과 비대면 소비문화의 확산에 따른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격한 성장 및 이에 따른 소비 증가가 맞물려 인천항 물동량 증가를 견인하는 데 일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IPA는 올 연말까지 현재 물동량 추세가 유지된다면 전년 실적인 327만2000TEU보다 증가한 332만TEU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2021 로이즈리스트 기준 50위권에 해당하는 물동량으로 국내 2위 컨테이너 항만으로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IPA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팬데믹 상황에서 선복 부족, 해운 운임 상승, 물류 정체, 제반 비용 증가 등 유례없는 물류난으로 수출입 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향후 원양항로 유치와 항로 다변화, 고객 편의를 위한 물류환경 개선 사업으로 수출입 기업의 마일스톤(이정표)에 지장이 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는 ▲지역사회 연계 전략화물 ▲콜드체인 화물 ▲비철금속 풀필먼트 확대 등 인천항 강점을 활용한 특화화물 및 고부가가치 화물의 적극적인 유치를 통해 신규 물동량을 창출하고 물동량 창출이 신규항로 개설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Taurus 01/24 01/29 Heung-A
    TBN-SEALS 01/24 02/10 SEALS KOREA
    Oceana 01/25 01/30 Sinokor
  • PYEONGTAEK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Vostochny Voyager 01/24 01/25 EAS SHIPPING KOREA
    Vostochny Voyager 01/24 01/25 Sinokor
    Resurgence 01/26 01/28 Doowoo
  • BUSAN NA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ONE 02/03 02/06 ONE KOREA
    TBN-ONE 02/10 02/13 ONE KOREA
  • BUSAN SOKH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Lisbon 01/28 02/24 Wan hai
    Emirates Wafa 01/31 03/30 HS SHIPPING
    Hyundai Jakarta 02/02 03/05 PIL Korea
  • PYEONGTAEK RIZH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zhao Orient 01/24 01/25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6 01/27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8 01/29 Rizhao International Ferry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