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rzan 03/02 04/21 HMM
    Tihama 03/09 04/28 HMM
    Ever Bliss 03/14 05/09 Evergreen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riental Bright 02/23 02/28 Heung-A
    Wan Hai 235 02/23 03/02 Interasia Lines Korea
    Kmtc Ulsan 02/25 03/03 Pan Con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Cleveland 02/27 03/09 CMA CGM Korea
    Ym Welcome 03/01 03/13 HMM
    President Eisenhower 03/05 03/16 CMA CGM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n Jian 23 02/23 03/13 T.S. Line Ltd
    Esl Nhava Sheva 02/24 03/13 T.S. Line Ltd
    Wan Hai 308 02/25 03/24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APAP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irgo 03/02 04/23 MSC Korea
    Cma Cgm Benjamin Franklin 03/04 04/04 CMA CGM Korea
    TBN-MSC 03/09 04/30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mainnews_img
양밍·TS라인·인터아시아, 부산·광양-동남아 컨항로 공동운항
대만계 선사들이 손을 잡고 아시아역내항로 강화에 나선다. 양밍해운은 TS라인, 인터아시아라인과 3월부터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대만, 동남아시아 등을 연결하는 ‘PAS(Pan-Asia Service)’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TS라인과 양밍해운이 공동 운항하는 PAS에 인터아시아라인이 새롭게 합류한다. 세 선사는 1800TEU급 컨테이너선을 1척씩 투입, 총 3척 체제로 운항한다. 또, 기항지에 베트남 호찌민을 새롭게 추가해 수송 수요에 대응한다. 기항지는 모지-하카타-부산-광양-지룽-가오슝-홍콩-서커우-난사-호찌민(깟라이)-홍콩-서커우-샤먼-모지 순이며, 노선을 한 바퀴 도는 데 걸리는 기간은 21일이다. 3월8일 TS라인이 홍콩에서 출항하는 편부터 개편한다. 이 밖에 양밍해운은 TS라인과 함께 우리나라 부산과 일본, 남중국을 연결하는 JKX(JAPAN KANSY Service) 서비스를 3월 개시한다. 두 선사가 1200TEU급 컨테이너선 1척씩을 배선하며, 3월20일 부산에서 TS라인의 호가 첫 뱃고동을 울릴 예정이다. JKX의 전체 노선은 오사카-고베-부산-지룽-가오슝-홍콩-서커우-샤먼-오사카 순이다. 양밍해운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아시아역내항로 강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신설 항로는 우리나라와 동남아 지역의 물류 수요에 대응하게 된다”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KSG 방송 더보기 더보기

포토 뉴스 더보기

해운지수
준비중.
준비중입니다.
준비중입니다.
준비중입니다.

BUSAN OSAKA

선박명 출항 도착 Line/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